박재범 "'쇼미더머니'보다 '고등래퍼'"…엠넷 오늘 밤 11시 첫 방송
'고등래퍼 4' 더콰이엇 "개성 뚜렷한 참가자들로 더 강력해졌다"

'힙합 명가' 엠넷이 만든 힙합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가 2년 만에 네 번째 시즌으로 돌아왔다.

'고등래퍼 4'의 심사위원을 맡은 더콰이엇은 19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지난 시즌보다 더 참가자들의 개성이 뚜렷해졌고 스타일이 다양해졌다"며 "더 강해져서 돌아온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쇼미더머니'보다 경험은 부족할지라도 더 어리고 순수한 참가자들이 열정으로 많이 성장해나가고 극복해나가는 걸 본다는 게 좋다"며 "저희도 똑같은 과정을 겪었지만 이제는 까먹어버렸는데 그런 모습을 보며 뮤지션으로서 많은 자극과 용기를 얻게 된다"고 말했다.

'고등래퍼 4' 더콰이엇 "개성 뚜렷한 참가자들로 더 강력해졌다"

또 다른 심사위원인 가수 박재범은 "'쇼미더머니'보다 '고등래퍼'를 하고 싶었다"며 "(참가자들이) 새로운 힙합신을 이끌어나가야 하는 사람들이고 저도 모르는 자기들만의 커뮤니티가 있다는 것에 눈 뜨게 되면서 동기부여도 받고 재밌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가수 넉살도 "'고등래퍼'가 영원했으면 좋겠다"며 맞장구를 쳤다.

'고등래퍼 4'는 1만 2천여명의 지원자가 몰리면서 프로그램 역사상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시작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진아 PD는 "저희도 이렇게 많은 분이 지원해주실 줄 몰라서 깜짝 놀랐다"며 "지난 시즌들보다 더 많은 실력자와 개성 강한 친구들이 등장해 미션을 좀 더 세밀하게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고등래퍼 4' 더콰이엇 "개성 뚜렷한 참가자들로 더 강력해졌다"

이 PD는 심사위원 섭외 기준에 대해서는 "앞으로 한국 힙합을 이끌어나갈 수 있는 역량과 가능성을 가진 친구들을 위해 많은 걸 해줄 수 있는 준비가 된 분들을 심사위원으로 모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10대들이 가장 가까이하고 싶어하는 멘토들인 만큼 참가자들과 좀 더 가까이 만나 멘토링을 하게 됐다"고 이전 시즌과의 차별점을 밝혔다.

'고등래퍼 4'에는 넉살, 더콰이엇, 박재범 외에도 사이먼도미닉, 로꼬, pH-1, 염따, 우기, 창모, 웨이체드가 출연한다.

오늘 밤 11시 첫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