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사진=카카오M)

아직 낫서른 (사진=카카오M)



‘아직 낫서른’의 정인선과 강민혁, 송재림이 만들어 갈 일과 사랑 사이 아슬아슬한 감정선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오는 23일(화) 오후 5시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공감 로맨스다. 일도, 사랑도 더이상 실수하고 싶지 않은 서른 살의 웹툰 작가 ‘서지원(정인선 분)’은 웹툰 담당자로 재회한 첫사랑 ‘이승유(강민혁 분)’와의 로맨스를 펼쳐내는 가운데, 자신의 웹툰 영화화를 맡은 영화감독 ‘차도훈(송재림 분)’과의 묘한 분위기로 긴장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웹툰 작가 지망생 시절을 견디고 인기 작가로 자리잡은 서지원이 작품을 위해 어린 시절의 풋풋함을 억지로 깨워내려는 찰나, 웹툰 기획 담당자로 실제 자신의 첫사랑 이승유가 등장하면서 잠든 줄 알았던 그녀의 연애 세포가 깨어난다. 마주 보던 중학생 때와 달리 훌쩍 커진 키에 멋진 수트를 입고 훈남이 되어 등장한 이승유. 일에 있어서는 철저히 공적으로 대해 마음을 어지럽히고, 단 둘이 있을 때는 아이처럼 환하게 웃으며 다정한 눈빛으로 마음을 녹이며 서지원의 마음을 무장해제 시킨다. 하지만 이승유 역시 어린 시절과 달리 마음만으로 직진할 수 없고, 어느 것 하나 확신하기 어려운 현실 서른이. 일로, 로맨스로 뗄 수 없는 관계가 된 가운데 마음이 선을 넘어버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서지원의 인기 웹툰을 영화로 만들자는 제안과 함께 그녀 앞에 나타난 영화감독 차도훈. 무표정하고 차가운 말투로 서지원에게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그는 작품에 대한 거침없는 의견 표출로 서지원의 마음에 스크래치를 낸다. 하지만 솔직한 모습을 드러내다 보면 일로 만난 사이라도 자연스럽게 가까워지기 마련. 재회한 첫사랑과의 설렘이 불안하고 흔들리는 서지원은 듬직한 어른미를 장착한 차도훈이 전해오는 은근한 온기에 어느새 마음 속에 그의 존재감을 조금씩 키워나간다.

강민혁과 송재림은 각각 특유의 매력을 녹여내 설레이는 이승유와 차도훈을 표현해낼 예정이다. 온탕과 냉탕을 오가며 마음을 흔드는 이승유, 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은 적당한 온기로 스며드는 차도훈의 각기 다른 매력이 다가오는 봄 여성들에게 심쿵 모먼트를 선사할 계획. 여기에 ‘일로 만난’ 두 사람에 흔들리는 서른살 서지원이 만들어갈 로맨스는 일도 사랑도 여전히 쉽지 않은 서른이들의 공감대를 자극할 전망이다.

‘아직 낫서른’은 웹툰 ‘85년생’이 원작으로, 가장 트렌디한 사랑의 형태들을 선보여 왔던 오기환 감독이 연출을 맡아, 차가운 겨울과 따뜻한 봄 사이, 차가워지고 싶지만 여전히 뜨거운 나이 서른의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설렘 가득 로맨스와 공감 가득 서른이들의 이야기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 각 20분 내외, 총 15화로 제작되며, 23일(화)부터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