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사진=sidusHQ)

엄기준 (사진=sidusHQ)



배우 엄기준이 반전 매력의 홍보 요정으로 변신했다.

오늘(19일) 첫 방송을 앞둔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 2’의 인증샷을 공개, 주단태와는 상반되는 귀여운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공개된 사진 속 엄기준은 펜트하우스 시즌 2 홍보 영상 촬영 현장에서 수트와 정갈한 헤어스타일로 ‘주단태’의 모습 그대로 등장한 반면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큐카드를 얼굴에 숨기는 귀여운 장난을 치거나 선한 미소와 함박웃음을 짓는 등 그동안 보여줬던 악의 절정과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블랙홀 같은 매력을 선보이고 있기도.

엄기준은 ‘펜트하우스 시즌 1’에서 모든 증거를 조작해 윤희(유진 분)를 범인으로 만들어 버린 극악 무도한 수련(이지아 분) 살인 사건의 진범이었을 뿐 아니라 서진(김소연 분)과 펜트하우스를 차지하는 것까지 악의 승리로 끝을 맺어 시즌 2에서 주단태의 행보에 궁금증을 더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이렇게 귀여운 반전 매력으로 시즌 2의 홍보를 자처한 엄기준이 출연하는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 2’는 오늘(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