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드라마 집필한 이시은 작가 "문가영·차은우 싱크로율 100% 이상"
"'여신강림'은 단순히 화장으로 자신감 얻은 이야기 아냐"

최근 '싱글맘' 고백으로 또 한 번 화제를 모은 웹툰 작가 야옹이의 대표작 '여신강림'은 메이크업으로 여신이 된 여주인공과 그를 둘러싼 로맨스를 그렸다.

워낙 인기가 많았던 덕분에 tvN 드라마로까지 제작됐고, 주연으로 청춘스타 문가영과 차은우가 나서 기근이었던 청춘 로코(로맨틱코미디) 시장에 어느 정도 활력을 불어넣었다.

드라마를 집필한 이시은 작가는 19일 서면 인터뷰에서 두 배우에 대해 "문가영, 차은우 씨는 각각 임주경, 이수호 그 자체였다.

싱크로율이 100% 그 이상이었다"면서 "특히 주경은 코미디와 깊은 감정을 넘나들며 연기해야 하는데 문가영 씨가 중심을 잘 잡고 연기해줬다.

또 배우가 워낙 사랑스러워서 주경이도 더욱 사랑스럽게 보였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주경이 타이틀롤 격이긴 했지만 차은우가 연기한 남주인공 수호도 어린 시절 상처와 외로움 등 서사를 가진 인물이라 주목받았다.

이 작가는 "원작에서는 수호에게 누나가 있었는데 각색 과정에서 그걸 뺀 이유도 수호가 더 외로웠으면 해서"라며 "하루하루 의미 없이 살던 수호가 주경을 만나 다시 웃고 위안을 받았다.

내 마음을 알아주는 단 한 사람만 있어도 세상이 따뜻하게 변한다는 걸 수호가 변화하는 모습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여신강림'은 단순히 화장으로 자신감 얻은 이야기 아냐"

하지만 방송 시작 전 '여신강림'의 큰 줄기는 최근 외모지상주의에 대한 비판이 높아진 시류에 잘 맞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일기도 했다.

주경이가 화장을 통해 변신한 후 친구도 생기고 자신감을 얻는다는 스토리에 더해, 원래는 세련된 비주얼을 지닌 문가영이 분장을 통해 외모 콤플렉스를 지닌 주인공을 연기했다는 부분도 작위적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대해 이 작가는 "'여신강림'은 단순히 화장을 통해 자신감을 얻은 여신의 이야기가 아니고,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랐다"고 강조했다.

"주경이에게 화장은 과거의 상처를 감추기 위한 가면이에요.

화장하고 난 후, 친구가 생겨 좋아하면서도 한편으론 씁쓸해하고 민낯을 들키지 않으려고 고군분투하면서도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야 해?', '난 왜 이 모양일까?' 하며 자기반성을 하죠. 결국엔 나를 사랑하는 법을 알게 된 주경이가 화장에 얽매이지 않고 당당하게 일어서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대본을 쓰면서도 화장으로 예뻐진 주경이가 그런 상황을 즐기거나 예뻐진 외모로 특권을 갖는 장면은 넣지 않으려 애썼어요.

"
"'여신강림'은 단순히 화장으로 자신감 얻은 이야기 아냐"

이 드라마는 주인공들뿐만 아니라 '서브남' 한서준(황인엽 분), 주경의 언니 희경(임세미), 희경과 로맨스 호흡을 맞춘 한준우(오의식) 등 조연들도 큰 사랑을 받았다.

이 작가는 "그래도 주경과 수호는 아직 못 이룬 직업적 꿈을 서준이가 가장 먼저 이뤘다.

아마 음악방송 1위를 했을 수도, 새로운 사랑을 찾았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어쨌든 내 머릿속 서준이는 지금 행복하다"면서 "황인엽 씨는 정말 매력적인 배우"라고 말했다.

이어 "희경과 준우는 '설레는 멘트를 꼭 남자만 하라는 법 있나' 하는 생각에서 구상한 커플"이라며 "자칫 과할 수 있는 '벽치기', '위기에서 구해주기' 같은 장면들을 임세미, 오의식 배우가 재밌고 훌륭하게 연기해줬다"고 덧붙였다.

이 작가는 드라마를 끝낸 시점에서 원작이 워낙 인기가 많아 부담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원작은 아직 결말이 안 났지만 드라마는 전체 스토리 라인을 미리 잡아 놔야 해서 시작과 끝을 대략 생각해두고 기획했죠. 큰 사랑을 받은 웹툰이라 부담이 됐지만 원작 작가님이 각색되는 부분을 이해해주셔서 자유롭게 스토리를 짤 수 있었어요.

그래서 주인공들의 서사를 만드는 데 가장 중점을 뒀습니다.

또 학원극 '여신강림'의 차별점은 코미디였다고 생각해요.

"
'톱스타 유백이'에 이어 '여신강림'까지 '힐링 메시지'를 담은 작품을 연이어 선보인 이 작가는 "로맨스와 코미디를 정말 좋아한다.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더라도 로맨틱 코미디에 다른 장르를 섞게 되지 않을까"라고 웃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