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 사진 = 한경DB

현빈 / 사진 = 한경DB

배우 현빈 측이 사칭계정 피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18일 오전 현빈의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이하 VAST)는 공식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최근 회사로 소속 배우 및 당사를 사칭하는 사례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래에 언급된 공식 계정 외에 별도의 계정을 운영하고 있지 않다. 소속 배우인 현빈은 개인 SNS를 운영하고 있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어떠한 경우에도 특정 개인에게 금전적인 제안이나 요구를 하지 않으니 팬분들께서는 이 점 인지하시고 사칭계정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 부탁드리겠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현빈은 지난달 배우 손예진과 친한 동료 사이에서 연인으로 발전했음을 인정, 공개 열애 중이다.

▼ 이하 VAST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VAST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회사로 소속 배우 및 당사를 사칭하는 사례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당사는 아래에 언급된 공식 계정 외에 별도의 계정을 운영하고 있지 않으며, 소속 배우인 현빈 씨는 개인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운영하고 있지 않습니다.

또한 어떠한 경우에도 특정 개인에게 금전적인 제안이나 요구를 하지 않사오니 팬 여러분들께서는 이 점 인지하시어 사칭 계정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 부탁드리겠습니다.

당사 역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더 이상의 피해를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도 VAST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들을 향한 따뜻한 관심과 애정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