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사진=방송 화면 캡처)

'펜트하우스2'(사진=방송 화면 캡처)


'펜트하우스2' 윤종훈과 유진이 돌아왔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천서진(김소연 분)과 주단태(엄기준 분)의 약혼식장에 하윤철(윤종훈 분)과 오윤희(유진 분)이 등장했다.

이날 주단태는 천서진에게 프로포즈를 하려던 중 전처 심수련(이지아 분)의 용의자로 긴급체포됐다. 주단태의 집사인 양미옥이 주단태를 범인을 지목했다는 것. 주단태와 천서진은 말도 안 된다면서 어이없어 했고 양미옥의 행방을 물었다. 이에 경찰은 양미옥이 1시간 전 자택에서 음독 자살을 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경찰서에서 주단태와 천서진은 오윤희를 목격했다. 천서진은 "오윤희가 왜 여기 있어"라며 믿을 수 없어 했다. 양집사의 유서로 인해 새 용의자로 지목된 주단태 대신 오윤희는 재심을 청구해 무죄를 주장했다.

이에 주단태는 자신이 타깃이 될까봐 양집사를 범인으로 몰았다. 천서진이 오윤희가 무죄가 되지 않느냐며 황당해하자, 주단태는 "그러면 내가 타깃이 될 상황이였어. 그나마 양집사가 정신병 이력이 있어서 이렇게 풀려날 수 있던건데 내가 잡혀가야 속이 시원하겠어?"라며 다퉜다. 천서진은 불안해하며 "대체 누가 오윤희 뒤를 봐주는 거지?"라며 궁금해했다.

로건 리(박은석 분)은 오윤희와 배로나를 도왔고 오윤희는 해외로 이주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에 주단태는 "이제 신경쓰지 말고 우리만 행복하게 지내면 된다. 당신은 원하는 공연하면서"라고 말했다.

이후 천서진과 주단태가 성대한 약혼식을 열었고 갑자기 헬기가 나타나 이들의 약혼식을 방해했다. 헬기에서 내린 사람은 하윤철과 어떤 여자였다. 하윤철은 "내가 못 올 때 온 건 아니잖아. 뭐 하고 있었구나?"라며 태연하게 말을 걸었고, 옆에 있는 여자를 "내 와이프"라고 소개했다. 선글라스를 벗은 여자의 정체는 오윤희였다. 이에 오윤희는 "오랜만이다. 약혼 축하해, 서진아"라고 말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