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사진=방송 화면 캡처)


'볼빨간 신선놀음' 으르신입맛이 신선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금도끼를 받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에서는 맛으로 고소하면 무기징역감인 '인절미 치킨'이 신선들의 호평을 받으며 금도끼의 영광을 차지했다.

이날 으르신입맛은 에어프라이어에 닭을 튀겨 콩가루를 묻혀 인절미를 곁들어 내놓은 '인절미 치킨'을 선보였다. 소스는 꿀이였다. 먼저 시식을 한 유민상은 "처음 먹어보는 맛이다"라며 금도끼를 들었고, 성시경과 하하, 서장훈도 줄줄이 금도끼를 들었다.

김종국은 "이거 아카시아 꿀인가? 아몬드를 자른 결을 보니 이거"라며 나름의 요리평을 하려 애썼지만 하하는 "그거 아몬드 기계로 자른거다"라고 팩폭해 웃음을 자아냈다.

5도끼로 금도끼를 받은 으르신입맛은 "요리앱 회사를 다니고 있는 고수정이라고 한다. 닭다리살을 썼는데 쫄깃하고 뼈가 없어서 좋다. 요즘 '할매니얼'이라는 신조어가 있다"라며 "이 요리는 다른 곳에서 먹어본 적은 없지만, 인절미 빙수나 또 다른 할매 입맛 음식들이 나와서 그걸 보고 치킨에 접목해 봤다. 제가 생각할 때 요리는 초보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를 이용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라고 소신 발언을 해 성시경의 호평을 받기도 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