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최웅이 나혜미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서는 강대로(최웅 분)가 김보라(나혜미 분)에게 술친구 이상으로 관계를 발전시키고 싶다는 의사르 밝혔다.

이날 신중한은 장인어른 이맹수(정한용 분)에게 "다 알고 왔다. 그놈이 억심 할머니로 변장해서 이 집에 숨어 살 줄은 몰랐다. 한재수 이 집에서 당장 내쫓아 주세요. 저한테는 원수나 다름없다. 저를 조금이라도 사위라고 생각하면 그렇게 해주세요"라고 부탁했고, 이맹수는 "집 구하면 어련히 나갈거다. 날도 춥고 하루이틀 정도 아닌데 그건 아닌 것 같다"라고 거절했다.

이후 김보라는 강대로를 걱정하며 위로 술을 사겠다고 말했다. 술자리에서 강대로는 "신이사 님이 보라 씨랑 나 만나는거 엄청 싫어하시죠? 그럼 이제 우리 술친구 그만할래요?"라고 물었고, 김보라는 "갑자기 절교 선언까지야. 아빠가 만나지 말라고 그랬다고 그러는건 아닌거 같다"라고 답했다. 강대로는 "나 보라 씨 그만 만날래요. 술 친구로. 나 보라 씨 진심으로 좋아합니다"라고 고백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