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사진='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킹덤 /사진='뮤직뱅크' 방송화면 캡처

7인조 보이그룹 킹덤(KINGDOM)이 첫 지상파 음악 방송 데뷔 무대를 화려하게 마쳤다.

킹덤은 19일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해 첫 미니앨범 '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1. 아서(History Of Kingdom : PartⅠ. Arthur)'의 타이틀곡 '엑스칼리버(EXCALIBUR)'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킹덤은 무대에 앞선 대기실 인터뷰에서 멤버들의 개성이 느껴지는 자기소개를 한 뒤 "킹덤은 7개의 왕국 속 왕들의 이야기를 독창적인 음악과 확실한 퍼포먼스를 통해 개성을 나타내고 있는 7인조 보이그룹"이라고 밝혔다.

또 '엑스칼리버'의 퍼포먼스 포인트를 다섯 글자로 표현해 달라고 하자 "진짜 칼군무", "왕꿈틀이춤"이라고 강렬하게 정리했다. 이들은 "저희 안무 중에 진짜 칼이 들어있어서 '진짜 칼군무', 왕들이 꿈틀댄다고 해서 '왕꿈틀이 춤'이다"고 말했다.

이어진 '엑스칼리버' 무대에서 킹덤은 신인답지 않은 강렬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모았다. 화려한 군무와 함께 칼을 이용한 역동적인 안무가 이들의 독보적인 매력을 돋보이게 만들었다.

'엑스칼리버'는 퓨처베이스 기반의 강렬한 신스사운드와 그루브한 리듬이 돋보이는 퍼포먼스 댄스곡으로 거친 세상에서 왕관의 무게를 견뎌야 하는, 선택받은 자들인 킹덤의 강렬한 외침과 함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엿볼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