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어스, 금일 후속곡 ‘우리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 활동 돌입

[연예팀] 원어스가 ‘우리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로 후속활동에 들어간다.

소속사 RBW 측은 “원어스가 첫 정규앨범 ‘데빌(DEVIL)’ 수록곡 ‘우리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로 후속 활동에 돌입한다. 첫 정규앨범이 초동 판매량, 국내외 차트 선전 등 자체 기록을 경신한 만큼 팬들의 뜨거운 사랑과 응원에 보답하고자 후속 활동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원어스는 오늘(18일) 오후 6시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우리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Rewind)’ 활동을 이어간다.
후속곡 ‘우리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는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인터스텔라’ 등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한 곡으로, 청량한 사운드에 쉴 새 없는 변주 그리고 아련한 멜로디가 매력적이다.

마치 블랙홀에 빠져 수많은 방 속의 과거 모습을 보고 소리치는 장면이 연상되는 가사와 적재적소에 배치된 시계 초침 소리가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하게 한다.
특히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비롯한 온라인상, 현재에서 과거로 돌아가는 영상 및 사진들의 배경음악으로 ‘우리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를 사용한 ‘밈(meme)’이 열풍 조짐을 보이고 있다.
원어스는 지난 1월 데뷔 첫 정규앨범 ‘데빌’ 타이틀곡 ‘반박불가(No diggity)’ 활동으로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국내외 차트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4세대 보이그룹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한 만큼 후속곡 ‘우리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의 활동에 기대감을 더했다.

특히 ‘무대천재’ 원어스가 후속곡 ‘우리의 시간을 거꾸로 흐른다’에서 어떤 퍼포먼스를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원어스는 28일 오후 5시 V LIVE로 데뷔 첫 팬미팅 '지구와 달 사이'를 갖고 전 세계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사진제공: RBW)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