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에 합작레이블 설립해 내년 방영 목표…K팝 시스템 미국에 적용 주목
"전례없는 그룹 될것"…유니버설 아티스트 위버스 추가 합류 계획도
빅히트, 유니버설뮤직 손잡고 美오디션…글로벌 보이그룹 만든다(종합)

방탄소년단(BTS)을 배출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세계 3대 음반사인 유니버설뮤직그룹(UMG)과 손잡고 미국 기반 오디션을 통해 K팝 보이그룹을 데뷔시킨다.

빅히트와 유니버설뮤직그룹 경영진들은 18일 오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양사 간 전략적 협업 계획을 공동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는 "유니버설뮤직그룹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할 보이그룹을 데뷔시킬 계획"이라며 "선발방식은 글로벌 오디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

빅히트와 유니버설뮤직그룹 주력 레이블인 게펜 레코드(Geffen Records)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본사를 둔 합작 레이블을 설립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미국 내 미디어 파트너사와 함께 오디션 프로그램을 진행해 멤버를 선발하며, 내년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

빅히트는 아티스트 발굴과 트레이닝, 팬 콘텐츠 제작, 팬 플랫폼인 위버스를 통한 커뮤니케이션 등을 담당하며 미국 현지법인을 통해 데뷔 프로젝트에 협업한다.

유니버설뮤직그룹은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해 음악제작과 글로벌 유통, 미국 내 미디어 파트너사와의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 등을 맡는다.

미국 시장에 국한하지 않고 글로벌 무대를 상대로 할 새 보이그룹은 K팝 시스템에 따라 활동하게 된다.

K팝 업계는 그동안 해외 현지 기반 그룹 제작을 다양하게 시도해왔으나 중국, 일본 등 주로 아시아권에 집중됐다.

K팝 시스템이 적용된 그룹을 미국 기반 오디션을 통해 제작하는 것은 새로운 시도다.

빅히트, 유니버설뮤직 손잡고 美오디션…글로벌 보이그룹 만든다(종합)

윤 CEO는 "전례 없는 그룹의 탄생 과정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이 프로젝트는 빅히트가 지난 16년간 정립해온 성공 방정식을 글로벌 시장, 특히 세계 음악시장의 중심인 미국에 적용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K팝은 음악, 퍼포먼스, 패션, 뮤직비디오, 팬과의 소통이 결합된 풀 프로덕션"이라며 "유니버설뮤직그룹에서도 빅히트로서도 새로운 도전이다.

그 결과는 두 기업 간의 협력, 산업의 결합을 넘어 문화의 결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버설뮤직그룹 소속 아티스트들이 빅히트의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에 합류한다는 계획도 함께 발표됐다.

현재까지 그레이시 에이브럼스, 뉴 호프 클럽, 알렉산더 23 등이 위버스에 커뮤니티를 열었고 향후 영블러드 등 더 많은 아티스트가 위버스에 합류하게 된다.

유니버설뮤직그룹은 빅히트가 미국의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 기업 키스위와 함께 만든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베뉴라이브'(VenewLive)에도 투자했다.

루시안 그레인지 유니버설뮤직그룹 회장 겸 CEO는 "가상 콘서트가 '뉴노멀'로 자리잡은 시대인 만큼 최고 기술력과 인터랙티브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베뉴라이브를 통해 유니버설 아티스트의 멋진 퍼포먼스를 선보일 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니버설뮤직그룹은 세계 3대 음반사 중 하나로 산하에 게펜 레코드를 비롯해 다양한 레이블을 두고 있다.

게펜은 엘튼 존, 건즈 앤 로지스, 너바나, 아비치, 그리고 최근 빌보드 1위를 휩쓴 신인 올리비아 로드리고 등을 배출했다.

인터스코프 게펜 A&M 레코드 존 재닉 회장 겸 CEO는 "동서양을 대표하는 두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협업이 정말 기대된다"고 말했다.

빅히트 방시혁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는 "유니버설뮤직그룹이 세계 음악시장에서 쌓아온 영향력과 노하우, 빅히트의 새로운 도전과 시도가 결합한다면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것을 가능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글로벌 음악사에 새 시대를 열 시너지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