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학폭 의혹, 최초 폭로자 소속사 통해 사과
추가 폭로자 나타나 '논란'
또 다른 동창생 조병규 두둔
조병규의 초, 중학교 동창생이 학폭 의혹에 반박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조병규의 초, 중학교 동창생이 학폭 의혹에 반박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배우 조병규의 학폭 의혹에 대해 동창생이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의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네티즌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조병규가 촬영된 초등학교, 중학교 졸업 앨범으로 인증하면서 "폭로글 읽는 입장에서 답답해서 올린다"고 썼다.

그는 "조병규와 초, 중 동창이고 친한 사이는 아니었지만 오며가며 반갑게 인사 정도는 하는 사이"라며 "잘된거 보기 좋아서 동네에서 응원하는 사람 많다"고 말했다.

이어 "초등학교 3학년 말에 전학왔고 근데 잘되니까 아니면 말고 식의 증거없는 헛소리를 계속 하는 것 같아 도움이 조금이라도 됐음 하는 마음에 글 올린다"면서 "일진?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조병규에 대해 "활발하고 인기가 많아서 관심을 많이 받던 애고 절대 나쁜짓 하며 살지 않았던 애"라며 "연기한다는 이유로 시기, 질투 엄청 당했고 애들이 엄청 괴롭혔다"고 전했다.

또 "진짜 친한 친구들 대여섯명이랑만 가깝게 지내며 예고 입시 준비했고, 학교 잘 못나오는 거 보고 나도 마음속으로 응원했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조병규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이 컸다. "익명이 보장되어 글 올리면 그만이지만 조병규는 10년 동안 쌓아온게 이런 글로 무너지는 것 같아서 글을 올린다"며 "열심히 산거 다 알지 않나. 무너뜨리지마 제발"이라고 당부했다.
조병규 /사진=소속사

조병규 /사진=소속사

앞서 '경이로운 소문'에 이어 유재석의 예능 프로그램에 합류하며 승승장구 중인 조병규는 지난 16일 학폭 폭로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쓴 한 네티즌은 조병규와 뉴질랜드에서 같이 학교를 다녔다며 인증하며 조병규에게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글쓴이는 학교 배지 등을 찍어 올리며 "요즘 네 얘기가 너무 많이 들리고 부모님도 '쟤 너 불러서 집단으로 욕했던 애 아니야? 자주 나온다'라고 말하는 등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더라"고 썼다.

그는 중학교 3학년인 16세 때 영어공부를 하러 뉴질랜드에 갔고, 학교 생활을 한 지 일주일 정도 흘렀을 무렵 조병규가 시비를 걸 듯 대화를 시도했으나 대꾸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일을 계기로 점심시간 내내 30여 명의 무리로부터 언어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조병규가 음담패설을 즐기고, 선생님들에게 욕을 하기도 했다면서 "증인들도 생각보다 꽤 있고 고소에 대한 걱정은 딱히 없다"면서 조병규를 향해 "그저 너의 과거를 묻지 말고 당당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사과 한 번 하면 되는 거다"고 했다.

조병규의 학폭 의혹이 커지자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 17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자 해당 글 작성자는 소속사로 직접 연락해 본인이 작성한 글이 허위 사실임을 인정, 본인의 잘못과 위법행위를 후회하며 사과하는 선에서 선처할 것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조병규를 둘러싼 추가 폭로가 이어졌고 새 국면을 맞았다. 글쓴이는 조병규의 초등학교 1년 후배라면서 "조병규가 유학가기 전 같은 동네에 살았는데 일진이나 질 안좋은 친구로 유명했다"면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초등학교 저학년 시절 조병규가 자전거를 타는 자신을 막고 자전거를 빌려달라고 했고, 이를 거절하자 BB탄 총을 난사하는 등 욕설이나 상습적으로 폭행했다고 썼다. 그는 "당사자 면대면으로 보고 발뺌할 수 있는지 보고싶다"면서 "사과 선에서 끝나길 바라지만 법정 싸움으로 가게 된다면 갈 생각도 있다"고 했다.

이 같은 글이 회자되자 또 다른 동창생은 조병규의 억울한 누명을 벗기기 위해 직접 발벗고 나섰다.

조병규는 2015년 KBS 2TV 드라마 '후아유 - 학교 2015'로 데뷔해 JTBC 'SKY캐슬', SBS '스토브리그', OCN '경이로운 소문'까지 흥행의 중심에 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