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업 재밌어, 다양한 아티스트 만나며 환기 돼"
권진아 /사진=안테나 제공

권진아 /사진=안테나 제공

권진아가 협업하고 싶은 가수로 양희은, 선우정아, 황소윤을 언급했다.

권진아는 최근 새 EP '우리의 방식' 발매를 기념해 진행한 한경닷컴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여러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전했다.

독보적인 감성을 지닌 권진아는 타 아티스트들과의 협업 시너지가 좋은 아티스트로 손꼽힌다. 박재범, 프라이머리, 베이빌론, 샘김, 정승환, 이든, 어반자카파 권순일, 정준일, 챈슬러, 다비 등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협업을 해왔다. 최근 개코와 함께 발표한 '마음이 그래' 역시 리스너들로부터 뜨거운 사랑을 얻고 있다.

이번 EP '우리의 방식'에는 죠지와의 듀엣곡 '어른처럼'이 수록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권진아는 "다양한 씬에 있는 분들을 만나면서 환기가 되기도 하고 새로운 이야기들도 들을 수 있어서 재밌다. 협업은 앞으로도 많이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같이 작업해보고 싶은 뮤지션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참 많은데"라면서 "최근에는 양희은 선생님, 선우정아님, 황소윤님 영상을 많이 찾아본다"고 답했다. 또 "해외 아티스트들과도 호흡해보고 싶다.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들과 다양하게 작업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권진아의 새 EP '우리의 방식'은 1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피지컬 앨범 발매는 무려 1년 5개월 만이다.

권진아는 "아직 보여주지 못한 이야기가 많다. 노래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다양한 무대와 음악으로 자주 찾아뵙고 싶다"며 "많은 고민과 생각들로 앨범 발매 주기가 긴 저를 늘 기다려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꾸준히 여러분에게 저만의 방식으로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