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강다니엘이 우울증을 노래로 승화시켰음을 밝혔다 .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강다니엘은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힘든 시기를 겪었음을 고백했다.

강다니엘은 "삶에 의욕이 없었다. 자는 것도 먹는 것도 내가 왜 해야 하지 싶더라. 사는 목적이 없으니까 사람이 아닌 그냥 동물이 되는 것 같았고, 안 죽으려고 사는 건가 했다"라며 당시 힘들었던 상황을 떠올렸다.

또한 강다니엘은 우울증 극복 방법으로 " 음악을 많이 듣고 다른 가수 분들의 무대를 보면서 '다시 무대에 서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힘든 시기를 그대로 담은 곡을 썼다. 편집증이라는 제목이다"라면서 지난 16일 발표한 신곡 '파라노이아(PARANOIA)'를 선보였다.

이어 강다니엘은 "안무가 좀 잔인하다. 중2병 느낌이 있다"라며 깊은 뜻이 담긴 가사에 맞춰 기괴한(?) 카리스마가 넘치는 춤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