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아서 술을 즐기는 스타일"
윤다훈/사진=MBC

윤다훈/사진=MBC

배우 윤다훈이 제 2의 삶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오후 처음으로 방송된 MBC 신규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OPAL(오팔)이 빛나는 밤'(이하 'OPAL')에서는 윤다훈의 일상이 공개됐다.

숙취 때문에 비몽사몽한 상태로 기상한 윤다훈은 집에 혼자인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에 대해 그는 "아내와 둘째 딸이 외국에 가 있다"며 "기러기 아빠 된지 4년 차"라고 근황을 전했다.

윤다훈은 일어나자마자 혈압 측정, 두피 관리, 건강 보조식품 먹는 등 건강에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자문자답 등 쉬지 않고 혼잣말을 하는 모습이 이목을 끌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전광렬은 "나이가 들면 혼자 중얼댄다"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윤다훈은 배우를 넘어선 새로운 직업, 주류 회사의 부회장을 맡고 있었다. 그는 "배우생활 38년을 하며 천직이라고 생각했는데, 결론적으로는 우리회사(주류회사)가 천직이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람이 좋아서 술을 즐기는 스타일이긴한데, 그렇게 하다보니 찾아온게 기분 좋은 세컨드 잡이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