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딱지 당시에 구하기 힘들었다"
이선빈/사진=SBS '맛남의 광장'

이선빈/사진=SBS '맛남의 광장'

배우 이선빈이 작가 유병재의 엄청난 팬이라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이선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선빈은 감자를 들고 등장했다. 이를 본 김희철이 "고향이 강원도냐"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이선빈은 "아니다. 제가 감자를 너무 좋아한다"라고 답했다.

또 이선빈은 "지금 너무 떨린다. 백쌤 때문에도 떨리고, 병재 선배 엄청 팬이다. 굿즈도 있다. 병재 딱지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선빈은 "당시에 구하기가 어려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선빈은 "어렸을 때 엄마가 작은 감자로 조림해줬는데 좋아했다. 어렸을 때부터 자연스럽게 감자를 좋아했다. 닭볶음탕도 감자를 먼저 먹는다"라고 말했다.

나아가 이선빈은 "수제비에 너무 많은 추억이 있다. 어렸을 때부터 가족이 외식하면 수제비였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