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 김유석이 박철민의 멱살을 잡았다.

18일 오후 방송한 KBS 1TV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는 신중한(김유석 분)이 한억심(박철민 분)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고 못난이 도시락 사무실로 쫓아갔다.

이날 진회장(반효정 분)은 사위 김원태(서태화 분)이 딸 이지란(조미령 분)과 한재수의 바람 폈다는 증거로 협박하자 어쩔 수 없이 김원태를 대표직에 앉혔다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 게다가 자신의 전 아내와 바람을 펴 낳은 딸인 정벼리(김하연 분)를 맡아왔다는 사실에 진저리를 쳤다.

이후, 신중한은 이해심(도지원 분)에게 한재수에 대해 알고 있었냐고 묻자, 이해심은 수긍했고 신중한은 "나만 빼고 다 알고 있었다"라며 분노했다. 신중한에게 사과의 기회를 엿보고 있었지만 결국 사과를 못한 강대로(최웅 분)와 한재수는 못난이 도시락으로 출근했다.

한편 한재수의 정체를 알게 된 신중한은 못난이 도시락으로 들이닥쳐 한재수 멱살을 잡고 "한재수 너 이 자식"이라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