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in가요]

권진아, 새 EP '우리의 방식' 발매
덤덤한 듯 진한 이별 감성 '잘 가'
싱어송라이터에 추가한 메인 프로듀서 타이틀
또 한 번 음악적 진가 발휘
권진아 '잘 가' /사진=안테나 제공

권진아 '잘 가' /사진=안테나 제공

가수 권진아가 덤덤한 듯 진한 이별 감성을 노래했다.

권진아는 18일 오후 6시 새 EP '우리의 방식'을 발매했다.

'우리의 방식'은 권진아가 1년 5개월 만에 내는 피지컬 앨범으로, 그가 처음으로 메인 프로듀서로 나선 작품이기도 하다. 타이틀곡 '잘 가'를 비롯해 '우리의 방식', '꽃말', '유 올레디 해브(You already have)', '어른처럼(With.죠지)', '여행가'까지 진한 권진아 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총 6곡이 수록됐다.

권진아는 자작곡으로 앨범을 가득 채우는 것은 물론, 트랙 구성부터 녹음, 타이틀곡 선정, 후반 작업까지 제작 과정 전반에 참여하며 메인 프로듀서 역할을 해내며 한층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입증해냈다.

타이틀곡 '잘 가'는 이별을 덤덤하게 받아들이는 가사에 잔잔한 듯 애절함이 진하게 깃든 권진아의 보컬이 한 데 어우러진 노래다. 헤어짐을 앞둔 연인의 감정을 1인칭 시점에서 풀어낸 곡으로 마지막을 예감한 순간, 상대방을 어른스럽게 보내주고자 하는 마음을 담담하게 써내려간 것이 특징이다.

기꺼이 이별을 받아들이겠다고, 서두르지 않고 시간을 들여 천천히 잊겠다고 이야기하며 보내주는 것이 나의 마지막 애정의 방식이라는 화자의 심경이 권진아 특유의 애틋한 감성으로 표현됐다.
잘 지내 좋은 것만 가져가
나는 오래 걸릴 거야
그렇게 한참을 그 자리에 서서 난
끝인사를 건네

이별이 늦어서 미안해
더는 너를 잡지 않을게
뒤돌아보지 마
애써 널 보낸 내가 또다시
널 부르지 않게


뮤직비디오에는 한 장소에서 노래를 부르는 권진아의 모습이 원테이크 기법으로 담겼다. '잘 가'라고 말하는 순간의 복잡한 감정이 녹아 있는 가운데, 영상미는 이와 상반되게 잔잔하고 은은한 분위기를 자아내 곡의 애틋함을 배가한다. 권진아는 슬픔과 미안함, 애써 부정한 후회와 아쉬움 등 감정의 파동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섬세하게 흘러나온다.

꾸준히 독보적인 감성의 자작곡을 선보여온 권진아의 진가가 또 한 번 빛을 발한다. 메인 프로듀서로서 바라본 가수 권진아의 색채를 온전히 담아낸 똑똑함이 돋보인다. 프로듀서 권진아의 성장과 가능성이 더욱 궁금해지는 결과물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