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유석이 박철민의 생존 소식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17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서는 신중한(김유석 분)이 한재수(박철민 분)가 살아있다는 걸 진회장(반효정 분)을 통해 알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신중한은 꽃배달을 가다가 길에서 강대로(최웅 분)와 나란히 걷고 있는 한재수를 목격했지만 "살아 있을 리 없잖아"라며 잘 못 봤을 거라 생각했다.

이후 신중한은 이맹수(정한용 분)를 찾아가 "얼마전에 대로가 벼리 아빠 양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보라가 이 집에 왔다갔다 하면서 대로랑 가깝게 지내는게 저는 솔직히 달갑지가 않다. 대로 이 집에서 내보내면 안될까요?"라고 부탁했지만 이맹수는 "자네가 대로 새 아버지랑 얽힌 과거사 때문에 싫어하는 마음은 내가 이해하지만. 그래도 어떻게 하루 아침에 사람을 내치겠어. 나는 그렇게는 못하겠네"라며 거절했다.

이후 미국행을 앞둔 진회장(반효정 분)은 신중한과 식사자리를 갖게 됐다. 진회장은 "자네 '못난이를 부탁해' 못 봤나? 죽긴 왜 죽어. 두 눈 시퍼렇게 뜨고 살아있는데. 신분 위장하고 살다가 얼마 전에 사망 신고 취하하고 한재수로 살아돌아왔네. 자네 그거 모르나?"라며 한재수가 살아있음을 알렸고, 이에 신중한은 충격에 빠졌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