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 코리아' 3년 만에 부활…메인 MC는 신동엽

아홉 번째 시즌으로 막을 내린 'SNL 코리아'가 3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제작사 에이스토리는 'SNL'(Saturday Night Live)의 판권을 보유한 NBC유니버설 포맷과 'SNL 코리아' 제작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SNL 코리아'는 1975년 시작해 미국 방송국 NBC의 최장수 코미디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SNL'의 한국 버전으로, 한국에서는 2018년 종영된 바 있다.

새롭게 돌아오는 'SNL 코리아'는 전 시즌에서 메인 MC로 활약한 신동엽과 기존 'SNL 크루' 외에도 새로운 얼굴이 합류할 예정이다.

또 기존 제작진이었던 안상휘 PD가 제작 총괄을, 유성모 PD·권성욱 PD가 주요 스태프로 참여한다.

이상백 에이스토리 대표는 "재능 있는 크루들이 관객들에게 새로운 캐릭터와 신선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며 "이전에 결코 보지 못했던 새로운 버라이어티 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NL 코리아'는 올해 하반기에 방영되며, 자세한 일정과 플랫폼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