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김민지 가족 /사진=MBC '쓰리박'

박지성 김민지 가족 /사진=MBC '쓰리박'

박지성의 아내이자 전 아나운서 김민지가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 출연 후 시청자들과의 '오해'(?)를 풀겠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17일 김민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혹시 '쓰리박' 보셨나요?"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김민지는 방송에서 자신의 모습을 '부럽다'고 하면서 "저희 사는 모습을 봐주신 분들, 덕담해 주신 분들, 예쁘다 하며 봐주신 분들 모두 감사드린다"라며 "종종 보이는 '나는 왜 저렇게 못 지낼까' 하는 분들이 너무 속상하지 마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글을 쓴다"고 말했다.

그는 "방송의 모습이 저희의 매일, 일상의 전부는 아니다"라며 "오늘만 해도 남편은 새벽같이 칼바람 맞으며 전주로 출근했고 아이들은 내내 아침밥 제대로 안 먹는다고 혼나며 입에 쨈도 제대로 닦아주지 못한 채로 패션 테러리스트 같은 복장으로 유치원에 갔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희 부부도 급한 마음이 생기면 따뜻한 말보다는 정제가 덜 된 날카롭고 뾰족한 표현으로 서로를 거슬리게 하게 된다"라며 "방송에는 특별히 ‘이런’날, ‘이런’모습이 보여진 것 뿐이라서 그 모습이 전부라고 여기시면 안된다"고 당부했다.

김민지는 "다른 사람의 모습을 보며 '나는 왜 저렇게 못하지. 우린 좋은 부모가(혹은 부부가) 못 될거야'라고 생각한 적이 많다. 지금 생각해보면 어찌 그런 날만 있겠냐"며 "저희도 그렇다"고 했다.

그러면서 "좋은 오해를 해주셔서 감사하지만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서 그 오해를 꼭 풀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성 가족 /사진=루이비통

박지성 가족 /사진=루이비통

앞서 지난 14일 방송된 MBC '쓰리박'에는 제주도에서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는 박지성, 김민지 가족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박지성은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아내 김민지에게 배려했고, 아이들을 세심히 케어했다. 뿐만 아니라 과거 김민지가 모유수유를 해야하는 새벽 아내를 위해 박지성이 칼 같이 일어나줬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며 많은 육아맘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박지성은 2011년 김민지 아나운서와 교재를 시작해 2014년 결혼했다. 슬하엔 1남 1녀를 뒀다.
"방송 속 모습은 오해, 꼭 풀어주세요"…김민지 인스타 글 전문
혹시, 쓰리박 보셨나요? 오늘 아침 눈꼽도 안뗀 채 아이들 어린이집 셔틀버스를 겨우 시간 맞춰 태워 보내고 들어와 한 숨돌리며 영상을 다시 보았어요. 제 모습인데도 ‘저때의 내가 부럽다..’ 하면서 봤네요. 하아, 저도 저렇게 여유로울 때가 있었는데요.

저희 사는 모습을 봐주신 분들, 덕담 해주신 분들, 예쁘다 하며 봐주신 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종종 보이는 ‘나는 왜 저렇게 못지낼까’ 하시는 분들께.. 부디 너무 속상해하지 마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글을 씁니다.

저 모습이 저희의 매일, 일상의 전부는 아니랍니다. 당장 오늘만 해도 남편은 새벽같이 칼바람 맞으며 전주로 출근했고 아이들은 내내 아침밥 제대로 안먹는다고 혼나며, 입에 쨈도 제대로 못 닦아 준 채로 패션 테러리스트 같은 복장으로 유치원에 갔어요.

저희 부부도 급한마음이 생기면 따뜻한 말 보다는 정제가 덜 된 날카롭고 뾰족한 표현으로 서로를 거슬리게 하게 되지요.

방송에는 특별히 ‘이런’날, ‘이런’모습이 보여진 것 뿐이라서 그 모습이 전부라고 여기시면 안된답니다! 저도 누군가 다른 사람의 모습을 보면서 ‘우와 정말 좋겠다. 나는 왜 저렇게 못하지. 우린 좋은 부모가(혹은 부부가) 못 될거야.‘ 라고 생각한 적이 많은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 분들도 어찌 그런 날만 있겠어요. 진짜 삶 속엔 이런 날 이런 모습도, 저런 날 저런 모습도 있겠죠.

저희도 그렇습니다. 좋은(?) 오해를 해주셔서 감사하지만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서 그 오해를 꼭 풀어주셨으면 합니다.

오늘 저는 어떤 하루를 보내게 될까요, 아마도 아침먹은것 치우고 이불빨래하면서 아침에 아이들을 괜히 닥달한 것을 후회하겠죠. 그래도 후회는 더 나은 행동의 초석! 하원후에는 쓰리박에서 본 것 같은 여유있는 따스한 엄마가 되어보려합니다. 우리 모두 부디 스스로를 아끼고 격려하며 좋은 하루 보내봐요.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