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청춘 관찰 예능 오늘 밤 첫 방송
오영주 "'하트시그널'은 마음고생 했지만 '프렌즈'는 편안"

채널A 간판 예능이자 비연예인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한 획을 그었던 '하트시그널'의 출연자들이 일상 관찰 예능 '프렌즈'로 돌아온다.

채널A는 17일 오후 10시 30분 '하트시그널' 시리즈에 출연했던 오영주, 서민재, 박지현, 김장미, 김도균, 정재호, 정의동이 출연하는 '프렌즈'를 첫 방송 한다.

MC는 김희철, 이상민, 신동, 오마이걸 승희가 맡는다.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어 유튜버 겸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오영주는 새 예능에 대해 "일상을 보여줘야 해서 부담은 됐지만 '하트시그널'이 그랬듯 분명히 시간이 지나면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 같아 출연하게 됐다.

또 '프렌즈'는 진짜 나의 생각을 담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확실히 '하트시그널' 때는 마음고생이 컸다.

이해관계가 많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프렌즈'는 친구를 사귄다는 목적이 커서 마음이 편안하고 좀 더 즐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정재호는 "'하트시그널' 시즌2와 시즌3 세계관이 충돌하는 것 자체가 새롭고 친구들까지 추가돼 새로운 케미(케미스트리, 궁합)도 기대할 수 있다"며 "나에 대해 '하트시그널' 때는 남자로서는 매력이 없고 친구로서 매력이 있는 것 같다는 반응이 많았는데 이번에 친구로서 확실한 매력을 과시하겠다"고 웃었다.

연출을 맡은 박철환 CP(책임프로듀서)는 "'하트시그널'은 하나의 공간에서 연애에만 집중해 이야기를 풀었다.

다양한 매력을 가진 출연진인데 시그널 하우스에서 미쳐 다 보여주지 못한 관계성 등이 있어 안타까웠다.

'프렌즈'에서는 이들의 진짜 관계성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로도 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