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유튜브 시작
"인터넷 상 한서희와의 괴리감 느꼈다"
"내 진짜 모습과 가치관 보여주기 편할 듯"
한서희 /사진=유튜브 '서히코패스' 화면 캡처

한서희 /사진=유튜브 '서히코패스' 화면 캡처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유튜브를 통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유튜브 채널 '서히코패스'에는 '한서희'라는 제목으로 한서희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한서희는 "난 한서희다. 나를 모르는 사람이 있냐. 악명 높은 나를?"이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백수로 산다. 그냥 백수다"고 근황을 전했다.

한서희는 왜 악명이 높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나를 좋게 생각하지 않으니까. 평판이 좋지 않으니까"라면서 "평판이 나쁘다. 일반 사람들이 날 생각했을 땐 나쁘다. 기사로만 날 접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는 "마약? 동성? YG?"라며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들에 대해 언급하며 "솔직히 어린 연령대 말고는 나를 잘 모를 수도 있다. 대부분 연예인들이랑 기사가 났기 때문이다. 20, 30대들이 생각하는 내 모습은 천방지축, 미친X, 또XX다. 갈 바 없이 머리채 풀고 달려드는 애로 알고 있을 것 같다. 근데 나도 기사만 봤을 땐 내가 진짜 미친X 같았다"며 웃었다.

비연예인임에도 불구하고 관심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한서희는 "처음에는 신기했다. 2017년에 처음 인스타 라이브 방송을 했을 때 거의 이틀 간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했다. 정말 신기했다. 나쁜 관심이든, 좋은 관심이든 난 일반인인데 갑자기 유명해진 그 자체만으로도 신기하고 기분이 좋았다. 그런데 2~3년 정도 시간이 지나다 보니 지겨웠다. 너무 힘들었고 짜증났다"고 고백했다.
한서희 /사진=유튜브 '서히코패스' 화면 캡처

한서희 /사진=유튜브 '서히코패스' 화면 캡처

지난해 돌연 SNS를 탈퇴한 것에 대해서는 "내 작은 삼촌이 했다. 가족들이 느끼기에 인스타그램으로 계속 이슈화가 되니까 탈퇴시켜 버렸다"고 전했다. 한서희는 "나도 비밀번호를 모르는데 어떻게 탈퇴시켰는지 모르겠다. 탈퇴시킨다고 하길래 그렇게 하라고 했다. 왜냐면 나도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 관심보다는 이제 내가 더 중요해진 거다. 원래도 나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어야 하는데 그땐 관심받는 걸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 그제서야 나를 좀 돌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자신을 점점 잃는 것 같았다. 내가 아는 나와 인터넷 상에서의 한서희 사이에서 괴리감이 느껴져서 대체 뭐가 나인지, 내가 무엇을 위해 이러고 있는지에 대해 자꾸 의구심이 들더라. 그래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물음에는 "꿈이 없다"고 했다. 한서희는 "그게 내가 제일 요즘 힘든 부분"이라면서 "꿈이 없다. 되고 싶은 게 있어야 동기부여가 돼 공부나 연습을 시작할 텐데 근데 난 지금 꿈이 전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래를 하고 싶다는 생각은 항상 있었다. 그런데 나이도 그렇고, 대중들한테 이미지 소비가 너무 많이 되지 않았느냐. 이미 날 너무 잘 알아서 불가능할 것 같다. 하고 싶어도 못 하는 게 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유튜브를 하기로 결심한 이유에 대해 "내 진짜 모습이나 가치관들을 얘기하기 더 편하다고 생각했다. 내 진짜 모습을 보여주기 편할 것 같았다"고 밝혔다.

한서희는 2017년 그룹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폭로하면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의 개입이 있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또 '얼짱시대'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정다은과 동성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