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남 '악마판사' 출연 확정
청와대 입성 노리는 법무부 장관 役
장영남 '악마판사' 캐스팅 / 사진 = 한경DB

장영남 '악마판사' 캐스팅 / 사진 = 한경DB

배우 장영남이 '악마판사' 출연을 확정했다.

17일 소속사 앤드마크는 장영남이 tvN 새 드라마 '악마판사'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악마판사'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앞서 지성, 김민정, 진영, 박규영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로 라인업이 구축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영남은 '악마판사'에서 법무부 장관 차경희로 분한다. 차경희는 정통 엘리트 검사로서 권력자들의 지시를 한 치 오차 없이 수행하며 능력을 인정받아온 유능한 인물. 청와대 입성을 최종목표로 가진 야심만만한 인물이다.

장영남은 세련된 외모에 냉철하면서도 주도면밀하고 치밀한 전략가인 차경희의 감정선을 화면 가득히 채우며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켜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발휘할 전망이다.

지난해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선악을 넘나드는 열연으로 믿보배 저력을 드러냄과 동시에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탁월한 작품 선구안을 입증해온 장영남의 새로운 변신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악마판사'는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