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연 '도시남녀의 사랑법' 종영 소감 전해
"해 보지 못한 장르에 새로운 도전"
"좋은 분들과 호흡 맞추며 성장한 시간"
소주연 종영소감  / 사진 = 최혁 기자

소주연 종영소감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소주연이 ‘도시남녀의 사랑법’ 종영 소감을 전했다.

도시남녀들의 솔직한 연애담을 다채롭게 풀어낸 카카오 TV ‘도시남녀의 사랑법’이 지난 16일 17회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렸다. 소주연은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캐릭터 ‘서린이’를 연기하며 보기만해도 웃음짓게 되는 사랑스러움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소주연은 ‘서린이’ 캐릭터가 가진 천진난만하면서도 엉뚱하고, 또 가끔은 진지한 매력을 매 회마다 다채롭게 표현하며 차세대 ‘로코퀸’으로 성장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특히 ‘도시남녀의 사랑법’ 말미에서 오랜 연인인 최경준(김민석 분)과의 감정 충돌이 잦아지고 결국 이별을 맞이하게 되는 장면에서 소주연은 ‘서린이’가 느꼈을 당혹스러움과 슬픔을 과하지 않게 자연스럽게 풀어내며 많은 이들의 눈물과 공감을 이끌어냈다.

소주연은 소속사를 통해 “이번 작품을 통해 그 동안 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장르에 도전해볼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도시남녀의 사랑법’을 통해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위로 받으셨다면 그것만으로도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너무 행복했고, 감사 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좋은 분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많이 배웠던 현장이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매력적인 캐릭터 ‘서린이’를 연기하며 나 또한 많이 배우고, 성장했다.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인사했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을 통해 또 한번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 소주연의 올해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소주연이 현재 출연중인 카카오TV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도 이번 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