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초아, 3년 만 방송 복귀
활동 중단 화면만 보고도 눈물 글썽여
'온앤오프' 초아 / 사진 = '온앤오프' 방송 캡처

'온앤오프' 초아 / 사진 = '온앤오프' 방송 캡처

AOA(에이오에이) 출신 초아가 3년 만에 방송에 복귀하며 소소한 일상을 전했다.

초아는 16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를 통해 3년 만에 방송에 복귀했다.

이날 초아는 "일할 때 잠을 못자니까 잠을 자고, 여행도 다니고 맛있는 것도 많이 먹었다"라며 "AOA 활동 중엔 많은 것들을 회사 분들이 해주시니 나이가 어른인데도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더라. 쉬는 동안 성인으로 배우고 적응하는 시간을 가졌다"라고 밝혔다.

초아는 "저를 기다려 주시는 분들이 계시는 것 같고, 저도 오래 쉬었으니 다시 찾아뵙고 싶어서 오게 됐다"라고 복귀 이유를 전했다.

초아는 아침 9시부터 일어났다. 코로나 시국 주식을 시작한 '주린이'라는 초아는 경제뉴스를 챙겨보며 연구하는 모습이었다. 넉살은 "수익률이 얼마나 되냐. 몇천 만원 되냐"라고 물었고 초아는 "그럼요. 천만원대는 되죠"라고 웃었다.

3년 만의 복귀를 앞둔 초아는 트레이드 마크인 단발머리로 머리카락을 잘랐다. 그는 활동 당시를 언급하며 "당시 밝은 컬러 헤어스타일을 했다. 머리도 많이 상했고 밝은 머리색깔로 피부톤이 어두워지니까 얼굴은 물론 팔 같은 곳도 화장하고 그랬다. 폼클렌징으로 팔 화장을 지우며 "대중이 좋아하는 나는 없다고 생각하며 우울했다"라고 활동 당시의 심리적 고충을 털어놨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