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부자 "유민상과 김민경 결혼하면 내가 주례"
강부자 공약 / 사진 = '컬투쇼' 방송 캡처

강부자 공약 / 사진 = '컬투쇼' 방송 캡처

배우 강부자가 개그맨 유민상, 김민경이 결혼하면 주례를 봐주겠다고 공개적으로 약속하며 후배 사랑을 보였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강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유민상은 스페셜 DJ로 방송에 참여했다.

한 청취자는 "유민상, 김민경이 결혼하면 주례 봐주시겠냐"고 기습 질문했고, 강부자는 농담을 인지 못한 후 "유민상, 김민경 결혼하느냐"며 화들짝 놀랐다.

하지만 이내 사실이 아닌걸 알고 "어무 잘 어울린다"면서 "아직 주례는 안해봤는데 두분이 결혼하면 1호로 주례 해줄 수 있다"고 화답했다.

강부자는 그러면서도 "그런데 둘이 결혼하면 식비가 많이 들 것 같다"고 염려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민상은 "둘이 있으면 엄청 싸울 거다"라고 꺼려했고, 강부자는 "부부는 싸워야 관심이 있는 거고 애정이 있는 거다. 싸운 게 오래가면 안 되고, 각방도 안 된다. 꼭 그 자리에서 풀어야 한다"고 마치 실제 결혼을 앞둔 부부에게 하는 마냥 진지하게 조언해 웃음을 안겼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