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하유비 (사진=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 캡처)

한혜진, 하유비 (사진=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 캡처)


가수 한혜진과 하유비가 청취자에게 유쾌한 하이텐션 에너지를 전했다.

한혜진과 하유비는 16일 오후 방송된 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하유비는 한혜진에게 “존경하는 선배님”이라며 어릴 때부터 좋아해온 팬심을 고백했고, 한혜진 역시 “(하유비가) 너무 예쁘다. 유심히 봤던 후배”라고 애정을 드러내 훈훈한 선후배 케미를 뽐냈다.

특히 한혜진은 청취자들의 ‘너는 내남자’ 라이브 요청을 쿨하게 승낙해 프로페셔널함을 자랑하는 것은 물론, 신곡 ‘종로3가’ 무대로 맛깔 나는 기교와 시원시원한 고음이 돋보이는 사이다 같은 무대도 선사했다.

이어 하유비는 한혜진을 존경하는 마음을 담은 ‘갈색추억’ 라이브 무대로 간드러지면서도 애절한 음색을 과시해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으며, 원곡자 한혜진의 “너무 좋아요”라는 반응을 이끌기도 했다.

각각 “긴장이 완전 풀어져서 더 놀다가고 싶다”, “오늘 너무나 즐거웠다”며 소감을 전한 하유비와 한혜진은 앞으로도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