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컴백홈' MC 발탁 소감
"유재석 옆에서 올인할 마음"
조병규 MC소감 /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조병규 MC소감 /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유재석과 함께 KBS 새 예능에 합류한 배우 조병규가 화끈한 출사표를 던졌다.

KBS 2TV ‘컴백홈’ MC 조병규가 “유재석 옆에서 올인 할 마음”이라며 경이로운 출사표를 던졌다.

유재석의 친정 복귀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KBS 2TV ‘컴백홈’(기획 김광수, 연출 박민정)의 새내기 MC 조병규의 사전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유재석이 1년 만에 친정 KBS에서 선보이는 신 예능 ‘컴백홈’은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 MC 유재석과 ‘대세 중의 대세’ 조병규의 만남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조병규는 총 2편으로 구성된 사전 인터뷰 영상을 통해 ‘컴백홈’에 합류한 소감과 첫 예능 MC 도전에 대한 포부 등을 당차게 밝혀 눈길을 끈다. 조병규는 “(기획안을) 보자마자 하고 싶었다. 고민도 없었다”면서 시원스런 스타트를 끊었다.

또한 “롤모델은 제 옆에 있다”며 유재석을 예능 롤모델로 꼽으며 “재석이 형이랑 함께해서 행복하다는 생각을 함과 동시에 내가 재석이 형 옆에서 잘 보필할 수 있을까? 재석이 형에게 누가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대세 브로’의 시너지를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조병규는 유재석이 주목하는 예능 우량주답게 사전 인터뷰임에도 불구하고 빵빵 터지는 입담과 잔망스러운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병규는 “성격상 재미없게 나가는 건 싫다. 진짜 올인할 마음으로 온 것”이라면서 갑자기 마이크를 부여잡고 카메라를 응시하며 ‘올인 선언’을 셀프 박제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아이유를 꼽으며, 돌연 아이유를 향해 영상편지까지 띄워 웃음을 더했다. 이에 작정하고 재미에 ‘올인’한 조병규의 활약에 기대감이 증폭한다.

조병규는 성공한 스타가 낯선 서울살이 첫걸음을 시작했던 첫 보금자리를 돌아보는 콘셉트에 깊은 공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사실 이 기획안 보고 소름 돋았던 게 제가 처음 살았던 데가 옥탑방이다. 그래서 내 꺼다 싶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도 잠시 “옥상에 가만히 앉아있으면 위로가 많이 됐다. 달도 잘 보였는데, 달의 정기를 받으려고 밖에 나가서 대본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며 꿈을 이루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했던 스물 한 살 조병규를 회상하기도 했다. 이에 청춘을 대변하며 출발점에 선 이들의 발자취를 따라 나설 ‘공감 요정’ 조병규의 탄생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KBS 2TV ‘컴백홈’은 올 상반기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