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틱톡,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스타도 할리우드 배우들과 같이 미국 배우-방송인 노동조합(SAG-AFTRA)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SAG가 SNS를 통해 돈을 버는 온라인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조합원으로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SAG는 세계 최대 배우 노조로 16만명이 가입해 있다. 조합원에게 의료보험과 은퇴자금을 위한 금융상품 등이 제공돼 가입 기준이 엄격하다.

신인 배우의 경우 조합 가입자격 획득을 위해 길게는 몇 년간이 걸린다고 NYT는 전했다. SAG가 온라인 스타들에게도 가입 자격을 확대한 것은 최근 연예계의 지형 변화를 반영한 조치다. 틱톡이나 유튜브 스타가 영화나 광고 모델로 발탁되는 경우도 드물지 않고, 할리우드에서 지명도를 획득한 배우들이 틱톡이나 유튜브에 진출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는 설명이다.

SNS 스타들 입장에선 SAG에 가입하면 의료보험 등 혜택 외에도 개별 기업과의 광고 협상 등에서 조합의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이번 조치를 반기는 분위기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