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체적으로 외로워서가 아니라 너와 모든 게 다 편하다"
이하늘/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이하늘/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DJ DOC 멤버 이하늘이 전처 박유선과 재결합을 암시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이하늘 박유선의 만남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하늘은 "다른 사람들이 잘 어울리니까 다시 잘해보라고 너무 쉽게 이야기한다. 0과 1이 아니라 0.5도 있다.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정의 되냐"고 운을 뗐다.

옆에 있던 박유선은 "우리는 감정대로 하는 것"이라며 "이혼하고 보면 불법이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괜히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 쓰고 의식하는 게 문제"라며 "시선 때문에 안 보고 살려고 했다. 그런 얘기를 왜 하는지 모르겠다. 다시 사는 것이 아니라 그냥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하늘은 본격적으로 재결합과 관련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우이혼'에서 재결합을 이야기하는 커플이 있더라.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더라. 카메라 앞에서 재혼 이야기를 꺼내는 거 보면서 '바보야, 천천히 가지' 그런 생각을 했다"고 속마음을 꺼냈다.

이를 들은 박유선이 "우리가 더 이어질 것 같아?"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이하늘은 "우리 관계에서 잠만 자면 다시 시작하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에 박유선은 "내게 이성적인 마음이 있냐"고 물었고 이하늘은 "인간적인 마음인 것 같다. 싫으면 몸도 건드리기 싫지 않나. 그런데 나는 너랑 잘 수 있다. 육체적으로 외로워서가 아니라 너와 모든 게 다 편하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