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빈센조' 송중기가 캐릭터의 매력으로 '쾌감'을 꼽았다.

tvN 새 주말드라마 '빈센조'가 15일 온라인으로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에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법으로는 절대 징벌할 수 없는 변종 빌런들에 맞선 다크 히어로들의 지독하고 화끈한 정의구현이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는 작품. '왕이 된 남자', '돈꽃'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김희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열혈사제', '김과장', '굿 닥터', '신의 퀴즈' 등 탄탄한 필력과 위트로 절대적 신뢰를 받는 박재범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여기에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 유재명, 김여진, 곽동연, 조한철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가세해 스케일이 다른 쾌감버스터(쾌감+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았던 작품.

송중기는 마피아 변호사인 타이틀롤 빈센조를 연기한다. 빈센조는 이탈리아 마피아에서 다크 히어로로 변모하며 극을 이끈다.

빈센조는 이탈리아 미피아 까사노 패밀리의 변호사로, 탁월한 협상 능력을 지닌 냉철한 전략가이자 당한 것은 몇 배로 되갚아주는 철저한 복수주의자다.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에 오게 된 빈센조는 이제껏 경험하지 못했던 한국 변종 빌런의 카르텔을 마주하고 악의 방식으로 악당들을 처단하는 '다크 히어로'로 변모한다. 여기에 '아주 이상한 이웃' 금가프라자 상인들과도 얽히며 다이내믹한 활약을 펼칠 전망.

송중기는 "저 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느낄텐데, 요즘 뉴스를 보면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나쁜 사람들이 나오지 않냐"며 "'빈센조'는 사회를 비판하면서도 그걸 유쾌하게 풀어가는 지점이 굉장히 속시원한 탄산수 같아 새로웠다"고 차별점을 소개했다.

송중기는 "나쁜 놈 보다 더 나쁜 놈이 나쁜 놈들을 혼내준다는 문구가 속 시원했다"며 "제 캐릭터 역시 외모는 한국인이지만 이탈리아에서만 살아온 이질적인 친구라 다채로운 감정을 갖고 있다. 재밌게 참여하고 있다"고 전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그러면서 나쁘지만 나쁜 놈을 처단하는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굳이 뭔가 한다기 보단, 제 안의 여러 면을 들여다 봤다"고 소개했다.

'빈센조'는 20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