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펜디(Fendi)는 15일 배우 송혜교를 공식 앰버서더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의 배우가 펜디의 공식 앰버서더가 된 것은 송혜교가 처음이다.

펜디는 송혜교는 부드러움과 강인함, 자신감 넘치는 애티튜드가 어우러진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시대의 아이콘으로, 펜디가 추구하는 가치와 잘 어우러진다며 선정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펜디와의 조우를 알리며 공개한 공식 이미지 및 하퍼스 바자 3월호 화보 속에서 송혜교는 펜디 2021 봄-여름 컬렉션의 대표 룩인 화이트 리넨 드레스 혹은 플로럴 프린트의 트렌치 등을 착용했으며, 독보적인 우아함으로 컬렉션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백으로는 브랜드의 아이코닉 백인 피카부 아이씨유 미디엄(Peekaboo ISeeU Medium)을 선택했다.

송혜교는 “펜디의 일원이면서 동시에 브랜드를 대표하게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 브랜드와 함께할 여정이 기대된다.” 며, 앰버서더 선정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펜디는 1925년 로마에 처음 설립된 브랜드로, 창립 이래 우아함과 장인 정신, 창의성으로 세계적인 찬사를 받아왔다. 2020년 9월 킴 존스 (Kim Jones)를 오트 쿠튀르, 여성복 레디-투-웨어의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해 24일 밀라노에서의 여성복 레디-투-웨어 쇼를 앞두고 있다.

송혜교와 펜디가 함께한 하퍼스 바자 3월호 화보는 매거진과 공식 홈페이지,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