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사진=MBC)

구해줘! 홈즈 (사진=MBC)



'구해줘! 홈즈' 덕팀의 ‘공복 하우스’가 의뢰인의 선택을 받으며 승리했다.

15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는 메인 타깃인 2049 시청률 1부3.6%, 2부 3.7%를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은 5.6%, 5.9%를 나타냈으며, 2부 시청률은 역시나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가구 기준 7.2%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생애 첫 독립을 앞둔 대학원생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얼마 전까지 삼남매가 오순도순 함께 살았지만, 언니의 직장 문제와 동생의 군 입대로 혼자 남겨져 자연스레 독립을 하게 됐다고 한다. 공부도 주로 집에서 한다는 의뢰인은생활공간과 공부방이 분리되길 바랐으며, 지역은 이화여자대학교까지 대중교통 40분 이내의 곳을 원했다.

복팀에서는 전 농구감독 현주엽과 양세형이 출격했다. 복팀의 첫 번째 매물은 강서구 화곡동의 ‘노랑나랑 하우스’였다. 신축 빌라의 첫 입주 매물로 주변 방범용 CCTV까지 완비되어 있었다. 보기만 해도 상큼해지는 노랑&초록 인테리어가돋보인 곳으로 주방과 거실이 분리되어 있는 1인 가구에게 딱 맞는 맞춤형 매물이었다.

복팀의 두 번째 매물은 관악구 신림동의 ‘응팔 하우스’였다. 1988년에 준공된 구옥이지만 레트로 감성을 고스란히 남긴채 2020년에 리모델링을 마친 상태였다. 모던한 분위기의 주방과 거실만큼 널찍한 방이 3개나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소개한 곳은 연남동에 위치한 ‘복층이 연남’으로 독특한 외관을 지니고 있었다. 특히, 1층은 입주민만을 위한 공용라운지로 빈티지한 카페를 연상케 했다. 주거공간은 박공모양의 아늑한 복층공간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덕팀에서는 가수 신지와 양세찬이 출격했다. 덕팀의 첫 번째 매물은 마포구 노고산동의 ‘미니 마당놀이’이었다. 의뢰인의학교에서 도보 14분 거리에 위치한 학주근접 매물이었으며, 도보 2분 거리에 신촌역과 편의점이 있었다. 대문을 열면 프라이빗 자갈마당이 있는 단독주택으로 최근 리모델링을 마쳐 따뜻한 감성의 실내 인테리어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덕팀의 두 번째 매물은 마포구 성산동의 ‘이대로 하우스’였다. 파스텔톤의 인테리어와 집주인의 감각적인 소품까지 더해카페감성이 물씬 풍겼으며, 집 안에 있는 가구와 소품들이 기본 옵션이었다. 특히 사선 모양의 천장이 인상적인 복층 공간은 작업실 등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 가능했다.

덕팀은 마지막으로 마포구 중동의 ‘공복 하우스’를 소개했다. 아파트 단지와 가까워 다양한 인프라를 누릴 수 있었으며, 높은 층고와 채광 가득 창들이 개방감을 더 했다. 넓은 안방에는 시스템 장까지 있어 수납이 가능했으며, 복층에는 3개의공간이 별도로 있어 의뢰인의 공부방과 취미 방으로 손색없었다.

복팀은 ‘노랑나랑 하우스’를 최종 매물로 선택했으며, 덕팀은 ‘공복 하우스’를 최종 매물로 선택했다. 의뢰인은 덕팀의‘공복 하우스’를 최종 선택하며, ‘학교와의 가까운 거리, 넉넉한 수납공간, 확실한 공간분리’가 마음에 든다고 밝혔다.

한편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