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사진=방송 화면 캡처)

'철인왕후'(사진=방송 화면 캡처)

'철인왕후'(사진=방송 화면 캡처)

'철인왕후'(사진=방송 화면 캡처)

'철인왕후'(사진=방송 화면 캡처)

'철인왕후'(사진=방송 화면 캡처)

'철인왕후'(사진=방송 화면 캡처)

'철인왕후'(사진=방송 화면 캡처)


'철인왕후' 신혜선이 배종옥에게 속시원한 복수를 했다.

14일에 방송된 tvN '철인왕후'에서는 김소용(신혜선 분)과 철종(김정현 분)이 즉위식을 막기 위해 궁으로 향하다 둘 다 자객에게 총을 맞고 쓰러졌다.

이날 김소용은 김좌근(김태우 분)의 부하인 자객에게 총을 맞고 쓰러졌고 이를 본 철종은 김소용을 걱정하고 감싸다 자신 또한 총을 맞았다.

그 순간 김소용의 영혼인 장봉환(최진혁 분)은 현재로 돌아갔고 장봉환은 "안돼, 반드시 살려야 해"라며 병실을 탈출해 역사책을 들여다봤다. 김소용은 "그 자사 사라졌어"라며 자신의 몸에서 장봉환이 나갔음을 알게됐다. 다행히 철종과 김소용은 방탄 조끼 덕에 목숨을 구했고, 김소용은 예상보다 앞당겨진 즉위식에 철종을 재촉하며 "빨리 가서 막으시라"고 당부했다.

이후, 철종은 옥쇄를 가지고 왕좌에 앉은 세자를 물러나라 명했고 순원왕후(배종옥 분)와 부하들은 살아돌아온 철종의 모습에 경악했다.

한편 김소용은 죽을 고비를 넘기고 순원왕후를 처단하기 위해 복수에 나섰다. 순원왕후는 철종을 떠올리며 " 주상이 그 놈이 진짜 난 놈이였어"라고 중얼거리고 있을 때, 천상궁은 "대왕대비마마를 서궁에 모시라는 어명이 떨어졌다"라며 소식을 전했다.

이를 들은 순원황후는 "이것들이 대체 나를 뭘로 보고. 당장 이 문을 열지 못할까?"라며 노여워했고 그 사이 김소용은 순원황후 앞에 나타나 "마마의 거처를 서궁으로 옮기려 하니 그 동안 외출을 금하셔야 합니다. 대왕대비마마 죽어도 이 곳에서 죽으세요. 마마의 시대는 끝났습니다. 이제 내명부의 주인은 접니다. 마마가 두려워하던 변화는 이미 시작됐습니다"라고 통쾌한 설욕을 해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