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박'(사진=MBC)

'쓰리박'(사진=MBC)


'쓰리박' 박지성이 육아에도 축구 팀플을 적용시키며 '육아고수'의 면모를 뽐낸다.

14일 오후에 첫 방송되는 MBC 새 예능 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에는 축구계 레전드 박지성이 휘몰아치는 육아 전쟁에서 살아남는 비법을 전한다.

방송 처음으로 박지성 가족의 하루가 공개된다. 박지성은 눈 뜨자마자 아이들 양치질부터 이불 놀이에 거꾸로 들고 놀아주기 등을 해주며 눈코뜰새없는 육아에 혼이 쏙 빠진다. 하지만 '리틀 박지성'답게 힘이 넘치는 아이들을 감당하면서도 입가에 내내 미소가 자리하고 있다.

박지성은 인터뷰에서 1초도 고민하지 않고 "(축구보다) 육아가 힘들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한다. 이어 "축구는 아무리 길어도 120분이면 끝나지만 육아는 시작 휘슬은 있는데 종료 휘슬은 없다"라는 설득력(?) 있는 논리로 웃음을 유발한다.

전 아나운서 김민지는 남편 박지성의 육아 분담 능력에 감탄한다. 부부의 육아 노하우로 박지성의 팀플레이 경험을 꼽는가 하면, "남편은 일을 찾아서 하는 스타일"이라며 칭찬한다. 박지성은 필드 위에서의 전천후 플레이어 능력을 육아에 접목시켜 눈길을 끈다.

'쓰리박'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 정신으로 먼 타국에서 대한민국으로 희망과 용기를 전했던 영원한 레전드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풀어가는 특급 프로젝트다. 세 사람은 야구, 골프, 축구가 아닌 또 다른 리부팅 프로젝트에 도전해 코로나와 경제 불황 등으로 지친 국민에게 다시 한번 희망과 용기,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한편 MBC 새 예능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은 오는 14일(오늘) 밤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