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쇼핑을 갔는데 누가 (인터넷에) 올렸더라
박해미가 젊은 남자와 쇼핑을 왔다고"
박해미와 황성재/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박해미와 황성재/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뮤지컬 배우 박해미가 아들 황성재와 쇼핑을 하다 연인으로 오해를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박해미와 황성재 모자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황성재도 역시 박해미와 마찬가지로 뮤지컬 배우다.

이날 '주변에서 연인 같다고 하겠다'는 출연진의 말에 박해미는 "아들과 쇼핑을 갔는데 누가 (인터넷에) 올렸더라. 박해미가 젊은 남자와 쇼핑을 왔다고"라는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러자 황성재는 "띠동갑 세바퀴인데?"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황성재는 함께 출연한 최정원을 향해 "최정원 선생님의 팬"이라며 "엄마도 뮤지컬 배우 레전드이지만, 엄마는 엄마다. 선배님을 너무나 존경한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 뮤지컬계에서도 너무나 착하고 열정적인 분이라 한다. 엄마랑 정반대되는 성격"이라고 박해미를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을 들은 최정원은 "여기 나오기 전에 성재의 영상을 많이 봤다"며 "선배들이 성재 때문에 자리 뺏기겠다고 하더라. 천재성이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