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개그맨 하겠다고 해 깜짝 놀랐다"
장광과 미자/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장광과 미자/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배우 장광이 딸 미자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배우 장광과 개그우먼 미자(장윤희) 부녀가 출연해 양희은의 '엄마와 딸에게'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무대에 앞서 장광은 딸 미자에 대해 "딸이 개그맨을 하겠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미대를 나왔으니 디자이너가 되거나 광고회사에 잘 들어가서 시집가면 되겠다고 생각했는데, 설득당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미자는 "아버지가 제가 하는 모든 일을 다 응원해주신다. 미술학원 다닐 때는 3~4시간 주무시면서 새벽에 데리러 와주셨다. 평생 갚아도 다 못갚을 것 같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