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집에 자주 오셨으면 좋겠는데"
"저희들이 불편하실까봐 안 오신다"
서효림/사진=tvN '수미네 반찬'

서효림/사진=tvN '수미네 반찬'

배우 서효림이 시어머니 김수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 엄마가 돌아왔다(이하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와 한 식구가 된 서효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설날 반찬 고민으로 사흘 밤을 꼬박 새웠다"면서 첫 번째 반찬으로 달큰한 시금치와 짭쪼름한 꼬막의 환상적인 궁합인 ‘시금치 꼬막무침’을 만들었다. 맛을 본 이연복 셰프는 "명절에 기름진 음식 먹을 때 이거 먹으면 최고"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김수미와 한 식구가 된 며느리 서효림이 등장했다. 이에 김수미가 "며느리 되기 전에 나왔잖냐. 그때하고 막상 며느리가 되니 다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서효림이 "엄마 왜 떨어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수미가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본 제자들은 "예전하고 선생님의 느낌이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도 "후배에서 며느리가 됐을 때, 내가 언행이 굉장히 조심스럽다"고 답했다.

옆에 있던 이특이 "말씀하시는데, 며느리를 한 번도 안 쳐다보고, 저희만 쳐다보신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며느리가 집에 오면 부엌에 오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에 서효림은 "저는 그게 불만이다. (저희 집에도) 자주 오셨으면 좋겠는데, 저희들이 불편하실까봐 안 오신다"고 서운함을 전했다.

이에 장동민이 며느리를 배려하는 김수미의 모습에 "말로만 듣던 며느리 시집살이"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