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집‘ 박하선-정상훈 (사진= JTBC 제공)

'서울집‘ 박하선-정상훈 (사진= JTBC 제공)


박하선과 정상훈이 상황극 퍼레이드를 벌였다.

오늘(10일) 설 특집으로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정상훈과 박하선이 양평으로 홈 투어를 떠난다.

아이가 있는 부모이자 배우라는 공통점을 가진 정상훈과 박하선 두 사람이 찾은 ‘우리집’은 3대가 함께 사는 ‘시월드’ 하우스였다. 시어머니와 며느리 부부에 손자들까지 함께 사는 ‘우리집’의 정체가 공개되자 두 배우는 격한 반응을 보였고, 걱정 근심을 가득 안고 홈 투어를 시작했다.

하지만 집이 공개되자마자 이들의 걱정은 단숨에 사라졌다. 한 땅에 시어머니의 집과 며느리 부부의 집을 따로 지었고 집의 방향과 각도를 신경 써 서로의 집이 시선에 닿지 않도록 했다. 그야말로 철저하게 공간을 분리해 놓은 신개념 동거인 셈.

특히 이 집에 살고 있는 시어머니는 “이렇게 사니까 며느리 집에 갈 때마다 귀한 손님 대접받는 것 같아 좋고, 나도 며느리를 손님처럼 우리 집으로 초대하기도 한다. 그리고 손주들 봐주고 나서 시간 되면 ‘난 퇴청한다’하면서 육아 퇴근도 가능해서 너무 좋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며느리는 이런 시어머니의 이야기에 공감하며 “우리 어머니 너무 멋지지 않아요?”라며 애정을 표했다.

이어서 웹툰 작가인 집주인의 작업실이 공개되자 정상훈, 박하선은 그 어느 때보다 진심으로 부러워했다. 두 사람은 육아와 연기를 병행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특히 정상훈은 “나는 아이를 업고 대본 외운다”며 집주인의 작업실처럼 나만의 공간을 갖고 싶어 하기도 했다.

한편, 그동안 성시경과 홈 투어를 다니면서 상황극을 단 한 번도 받아 주지 않았던 박하선이 배우 정상훈과는 장소마다 상황극을 펼쳐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성시경은 결국 삐쳐 박하선에 등을 돌리고 말았다.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신개념 동거 이야기가 담긴 정상훈, 박하선의 양평 홈 투어는 오늘(10일) 밤 11시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