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리, 학폭 의혹 속 '싱어게인' 결승
방송 후 "가해자였던 적 없다" 부인
'싱어게인' 요아리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싱어게인' 요아리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요아리(본명 강미진)가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하지도 않은 일"이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요아리의 학폭 의혹은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싱어게인 탑6 일진 출신 K양'이라는 제하의 글이 올라오며 시작됐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일진 출신에 애들도 엄청 때리고 사고 쳐서 자퇴했으면서 집안 사정으로 자퇴했다니 웃음만 나온다"며 "뻔뻔하게 TV 나와서 노래하는 거 보니 여전하다"고 적었다. 이어 "거짓말 하면 본인 과거가 없어질 줄 알았나"라면서 "학폭 당했던 사람들은 이가 갈릴텐데"라고 덧붙였다.

그는 "중학교도 일진 애들이랑 사고 쳐서 징계받다 자퇴했고, 1년 후 다른 중학교로 복학해서 또 자퇴했다"며 "20년 전 일진 학생들만 갈 수 있는 아지트가 있었는데 거기서 짱 같은 아이였고 내 동창은 맞아서 눈부터 입, 광대까지 멍이 안 든 곳이 없었다. K양에게 X 패듯이 맞았다고 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요아리의 본명 강미진이 적힌 졸업앨범 사진도 공개했다.

요아리의 학폭 의혹에 JTBC '싱어게인'에도 불똥이 튀었다. '싱어게인' 톱6까지 오른 요아리가 생방송 결승 무대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 이에 제작진은 "본인에게 확인한 바로는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제작진을 통해 학폭 의혹을 부인한 요아리는 예정대로 '싱어게인' 파이널에 출연했고, 최종 6위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A씨는 재차 '싱어게인 K양 학폭 글쓴이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의혹 제기를 이어갔다. 그는 "내가 글을 서툴게 쓰고, 학폭 당사자가 아니라고 많은 이들이 '주작이네, 잘 되니까 이때다 싶어서 그러냐'고 하더라"면서 "겪어보지 않았으면 그런 말 하지 말라. 동급생이 무서워서 끌려다니고, 시키는 거 다 해야 했다"고 적었다.

이어 "(요아리가) 잘 되는 게 싫은 게 아니고, 그 사람은 학폭을 한 사람이 맞다. 힘 없는 친구들을 장난감처럼 이용하고 필요 없어지면 무시하고 정말 심한 날라리였다"며 "학교 선생님, 선배, 후배도 다 아는 사실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요아리 /사진=SNS

요아리 /사진=SNS

계속된 의혹글에 결국 요아리가 직접 입장을 밝혔다. 요아리는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소속사도 없고, 이런 일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또 프로그램에 폐를 끼치지는 않을지 걱정되어 최소한 결승이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이제야 글을 남긴다"고 했다.

그는 "저의 신상에 대해 쓴 글은 사실이 아니다. 어떻게 누군지 짐작도 안 되는 사람의 글이 이렇게까지 커지고 저와 가족,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지 답답하다"며 "중학교 1학년을 반년 정도 다녔던 것 같다. 단정하고 훌륭한 학생은 아니었지만 이유 없이 누구를 괴롭히거나 때리는 가해자였던 적은 없다"고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저는 법을 모르고 이미 가해자라는 낙인이 찍혔지만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대응할 생각이다"고 했다.

요아리는 2007년 그룹 스프링쿨러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Mnet '보이스코리아'에 출연하며 주목을 받았으나 이후 무명이 길어졌다. 드라마 '시크릿가든' OST '나타나'의 여자 버전을 부르기도 한 그는 최근 '싱어게인' 톱6까지 진출하며 다시금 주목을 받았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