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요아리, 잘 나가더니
학폭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요아리 /사진=인스타그램

요아리 /사진=인스타그램

'싱어게인'에 출연 중인 가수 요아리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요아리의 학폭 의혹은 지난 7일 한 네티즌이 게재한 글에서 시작됐다. '싱X게인 탑6 일진 출신 K양'이라는 제목의 이 글에서 글쓴이는 "요아리는 일진 출신"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집안 사정으로 중학교를 자퇴한 것이 아니라 애들을 엄청 때려서 사고 쳐서 자퇴한 것"이라며 "같은 학교, 동네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 그런데 뻔뻔하게 TV에 나와서 노래하는 것 보니 여전하다. 학폭 당했던 사람들은 이가 갈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요아리가 일진과 함께 물의를 일으켜 징계를 받은 후 자퇴했고, 또 다른 중학교로 복학했다가 자퇴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제 친구는 눈, 입, 광대까지 멍이 안 든 곳이 없었고 정말 개패듯이 맞았다고 했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요아리의 초등학교 졸업 사진을 공개하며 "네가 한 행동들 대중 앞에 사과하고, 모두에게 사과하라"며 "난 아직도 네가 무섭다"고 호소했다.

요아리는 2007년 스프링쿨러로 데뷔, '시크릿가든'의 OST '나타나'를 부른 바 있다. 최근 JTBC '싱어게인'에 출연해 톱 6에 진출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아직까지 학폭과 관련된 요아리 측의 공식 입장은 없는 상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