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역에서 납치를 당할 뻔 했다"
김청/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김청/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배우 김청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서 과거 스토킹으로 납치를 당할 뻔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서는 김청이 출연해 공황장애를 앓게 된 이유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은 매체를 통해 김청이 과거 스토킹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김청은 "난 그게 공황장애의 가장 큰 원인인 것 같다"며 "신사역에서 납치를 당할 뻔 했다. 기억이 드문드문 나는데 계속 1년을 스토킹한 거다. MBC에서부터 따라왔다"고 전했다.

김청은 당시 신호대기 중인 상황에서 자신의 자동차 조수석에 그 사람이 탑승했다고 전했다.

김청은 "어쨌든 내 차에 탔다. 신호등에 서 있을 때. 그때 매니저가 있냐, 기사가 있냐. 차를 세우라고 해서 세웠다. 그랬더니 나를 끌고 내리더라. 그래서 신사동 그 길에서 누워버렸다. 누워서 발버둥치고 소리쳤다. 사람들이 몰려드니까 마지막 한마디가 '독한X' 이러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 공황장애가 심하게 시작됐다. 너무 놀랐다. 그런데 엄마한테 이야기도 못했다. 엄마가 최근에 알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