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니 '무비', '런 온' 종영에도 꾸준한 인기
주니 /사진=모브컴퍼니 제공

주니 /사진=모브컴퍼니 제공

올라운더 뮤지션 주니(JUNNY)가 꾸준한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다.

주니의 '무비(MOVIE)'는 각종 음원사이트 R&B/Soul(알앤비/쏘울) 차트에서 역주행을 시작, 많은 리스너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무비'는 JTBC 드라마 '런 온'에서 오미주(신세경)와 기선겸(임시완)이 만나는 장면에 삽입돼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자극했다. 몽환적이면서도 신비한 분위기로 극에 활력을 더한 바 있다.

'런 온'이 화제 속 종영된 가운데, '무비'는 여전히 사랑을 받으며 주니를 향한 팬들의 관심을 증명해보이고 있다.

주니는 '무비' 외에도 카이의 첫 솔로앨범 타이틀곡인 '음(Mmmh)'과 유노윤호의 'Loco (House Party)' 작사 및 작곡에 참여하며 아티스트가 사랑하는 아티스트로 자리잡고 있다.

그는 앞으로도 자신의 앨범뿐만 아니라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음악 스펙트럼을 넓혀갈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