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리, 학폭 의혹 불거져
'싱어게인' 측 "본인은 사실 아니라고…"
요아리 /사진=SNS

요아리 /사진=SNS

JTBC '싱어게인'에서 47호 가수로 출연 중인 요아리(본명 강미진)가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싱어게인' 측은 "본인 확인 결과 아니라고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싱어게인 탑6 일진 출신 K양'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일진 출신에 애들도 엄청 때리고 사고 쳐서 자퇴했으면서 집안 사정으로 자퇴했다니 웃음만 나온다"며 "뻔뻔하게 TV 나와서 노래하는 거 보니 여전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거짓말 하면 본인 과거가 없어질 줄 알았나"라면서 "학폭 당했던 사람들은 이가 갈릴텐데"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K양이) 중학교도 일진 애들이랑 사고 쳐서 징계받다 자퇴했고 1년 후 다른 중학교로 복학해서 또 자퇴했다"며 "20년 전 일진 학생들만 갈 수 있는 아지트가 있었는데 거기서 (K양은) 짱 같은 아이였고 제 동창은 거기서 맞고 눈부터 입, 광대까지 멍이 안 든 곳이 없었다. K양에게 X 패듯이 맞았다고 했다"고 적었다.

A씨는 요아리의 졸업앨범 사진도 공개하며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와 관련해 JTBC '싱어게인' 측은 "본인에게 확인한 바로는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 정확한 사실 관계는 제작진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요아리는 2007년 그룹 스프링쿨러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해 Mnet '보이스코리아'에 출연하며 주목을 받았다. 최근에는 '싱어게인' 톱6까지 진출했다. '싱어게인'은 이날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