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경의 같이 먹자’(사진=방송화면캡처)

‘양수경의 같이 먹자’(사진=방송화면캡처)


‘원조 책받침 스타’ 가수 양수경의 ‘심쿵’ 모먼트가 화제다.

유튜브 채널 ‘양수경의 같이 먹자’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는 가수 양수경의 심장이 쿵 떨어질 뻔한, 일명 ‘심쿵’ 모먼트가 공개됐다. 양수경이 선보인 음식을 먹고 너무 맛있어서 ‘심쿵’했던 순간들을 모아봤다.

먼저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식재료 홍어 먹방에 도전한 이상준과의 에피소드가 웃음을 자아낸다. 양수경표 홍어전을 맛 본 이상준은 “오늘 홍어를 처음 삼켜보는 날이다. 이제 코가 뻥 뚫리는 느낌을 알 것 같다”고 독특한 맛 표현으로 양수경의 심장을 쿵 내려앉게 했다.

가지찜과 연근 샐러드 요리에 도전한 박선영은 거침없는 발언으로 제작진의 심장을 들었다놨다 했다. ‘불타는 청춘’을 통해 자매 케미를 만들어왔던 두 사람이 막힘없는 ‘49금 토크’를 나눈 것. 박선영의 거침없는 발언에 양수경은 물론 제작진도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게스트가 남긴 ‘심쿵’ 맛평가도 화제다. 칼칼한 맛이 일품인 조기 찌개와 양수경표 특제 레시피가 가미된 조기전을 맛본 서승만은 “내가 맛 없다고 하면 정말 맛이 없는 건데, 이건 맛있다”라고 칭찬했고, 자기만의 특별 노하우가 가미된 마파두부 덮밥과 계란국을 맛본 바비킴은 “내가 되게 솔직하고 직설적인 사람인데 맛있다. 나중에 여자친구나 부모님에게 요리해주고 싶다”고 말해 양수경의 심장을 녹였다.

‘양수경의 같이 먹자’는 양수경이 직접 레시피를 개발하고 요리해 팬과 지인들에게 대접하는 내용의 콘텐츠를 담는다. 쉽게 접할 수 있는 식재료로 특별하고 근사한 한끼를 만들어내는 양수경의 반전 요리 실력과 ‘원조 디바’라는 수식어와는 반전되는 털털하고 유쾌한 면모가 인상적이다.

‘양수경의 같이 먹자’는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영상이 업로드 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