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이신기 (사진=제이알이엔티)

'런 온' 이신기 (사진=제이알이엔티)


2월 4일 인기리에 종영한 JTBC 수목 '런 온'에서 극중 서단아(최수영)의 얄미운 이복 오빠 '서명민'으로 열연한 배우 이신기가 '런 온' 시청자들을 향한 진심 어린 감사 인사와 함께 작품을 떠나보내는 솔직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최종회 방송 직후 이신기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이신기가 마지막 촬영을 마친 후 현장에서 보내온 종영 소감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신기는 "촬영이 끝나면 시원섭섭할 줄 알았는데 섭섭한 마음이 더 큽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런 온' 촬영을 하면서 굉장히 행복했습니다. 즐거웠고 행복했고 촬영날이 기다려지고 촬영 끝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너무 컸던 그런 작품입니다."라고 진심 어린 속마음을 털어놨다. 특히 이신기는 처음부터 끝까지 늘 웃음이 넘쳤던 촬영 현장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늘 웃으면서 즐겁게 함께한 현장이 결과도 너무 좋아 다시 한번 크게 배우고 느꼈던 현장이었다는 것. "'런 온'은 저에게 행복이었습니다"라며 활짝 웃은 이신기는 마지막으로 '런 온' 시청자들에게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특히 허세강하고 얄미운 극 중 서명민 전무의 모습과 사뭇 다른 실제 이신기의 진중하고 유쾌한 원래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켰다.

'런 온'에서 잘난척하며 단아에게 시비를 걸지만 시종일관 당하기만 하는 '허당 서전무'의 모습을 찰떡같이 소화하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킨 이신기는 얄팍한 지식을 과시하다 지적당하고, 단아에게 못한 화풀이를 지현(연제욱)에게 했다가 단아에게 다리를 걷어차이는 빈 구석 많은 서명민의 모습을 차지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4일 방송된 최종회에서는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자신만 생각하지만 결국 단아에게 밀려 승진하지 못하고 낚시터에서 비서에게 짜증내는 서전무의 모습이 그려져 통쾌한 웃음을 자아냈다.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의 '이비서관'과 '메모리스트'의 '문용강'을 거쳐 '런 온'의 서명민까지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고 있는 매력적인 배우 이신기의 유쾌한 다음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