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스테이 (사진=tvN)

윤스테이 (사진=tvN)



tvN ‘윤스테이’가 쉴 틈 없이 바쁜 영업 3일 차를 맞이한다.

오늘(5일, 금) 방송되는 ‘윤스테이’ 5회에서는 영업 시작과 동시에 밀려드는 손님들로 홀이 포화 상태로 변해버린다. 여유로웠던 전날과 180도 다른 상황에 임직원들은 환청까지 들릴 만큼 바쁜 하루를 보낸다고 전해진다. 정유미는 “저 부르셨어요?”라며 주방으로 들어오고, 최우식은 갑자기 뻐꾸기 소리가 들리지 않냐고 되묻는 것.

“주문이 많을 것 같은 느낌”이라는 박서준의 예언대로 저녁 식사 시간이 시작되자마자 주방에는 단체 주문이 쉴 틈 없이 밀려온다. 하지만 매번 바쁜 와중에도 정성을 담아 꼼꼼히 요리해왔던 정유미, 박서준은 경력직답게 역대급 조리 속도를 선보인다.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연이어 완성되는 음식들 덕분에 임직원들은 주방과 홀을 분주히 오가며 신속 정확한 서빙 실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영업 3일 차를 맞이해 탄생한 신메뉴도 공개된다. 마성의 빨간 맛을 자랑하는 고추장 돼지 불고기가 그 주인공. 또한 냉동실에서 하루 더 숙성되며 완벽해진 이서진의 야심작 ‘얼린 배’ 디저트도 손님상에 오르게 된다. 외국인 손님들이 한국의 매운 고추장 맛과 배의 달짝지근한 맛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윤스테이’는 설 연휴 기간인 오는 12일 휴방한다. 6회는 2월 19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