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코로나19 사태로 카페 경영난→폐업
홍석천, 강원래 등 이태원 소재 음식점·주점 폐점해
오정연 폐업, 운영하던 카페 코로나19로 폐점 결정

KBS 아나운서 출신인 방송인 오정연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난으로 운영하던 카페를 폐업한다고 밝혔다.

오정연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운영해 온 카페 체리블리의 폐업 소식을 전한다. 코로나로 닥친 어려움을 감수하며 애정으로 버텨오다 임대 재계약 시점에 닥친 예상치 못한 변수가 변곡점이 돼 폐업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적었다.

이어 “작은 집기 하나도 발품 팔아 들여놓으며 한 땀 한 땀 채워나갔던 지난날들이 떠올라 요 며칠 마음이 많이 쓰라렸다”면서 “하지만 21개월 간 함께 하며 깊이 정든 직원들과 서로서로 아쉬움을 달래니 위안이 되더라”고 소회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저희 가게를 찾아주시고, 좋아해주셨던 우리 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체리블리라는 공간은 이제 존재하지 않지만, 그 안에서 생긴 수많은 인연과 이야기들은 평생 기억에 남을 것이다. 부디 안녕히”라고 인사했다.

오정연 외에도 코로나 사태로 운영하던 가게의 폐점 소식을 알리는 연예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서울 이태원 일대에서 식당을 일곱 매장이나 운영했던 홍석천은 작년 8월 식당 운영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마지막으로 운영하던 가게마저 폐업했다. 클론 출신인 강원래도 2018년 이태원에 연 주점을 지난해 11월 폐업할 수밖에 없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