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 영화 '넘버3'로 데뷔, 아역배우 활약
'아홉살인생' 이세영과 주인공 활약
김석, 최연소 승마 국가대표 선수 발탁까지
승마선수가 된 김석/사진=관동대

승마선수가 된 김석/사진=관동대

아역배우 출신 승마 국가대표 선수 김석의 근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992년생인 김석은 6살이던 1997년 영화 '넘버3'로 연기자로 데뷔했다. 특히 2004년엔 영화 '아홉살 인생'에서 배우 이세영과 함께 주연 백여민을 연기하며 주목받았고, 그해 춘사영화제 아역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사진=영화 '아홉살인생' 스틸

/사진=영화 '아홉살인생' 스틸

드라마 '장길산'의 장길산, '서동요'의 서동, 영화 '우리형'에선 원빈이 연기한 종현 역의 어린 시절 등 주인공의 아역에 연이어 발탁되며 활약했다. '서울1945'에서 연기하며 2006년 KBS 연기대상 남자청소년연기상을 받았다.

하지만 2009년 '선덕여왕'을 끝으로 연기 활동은 중단했다.

아역배우 김석이 다시 화제를 모은 건 최연소로 승마 국가대표에 발탁되면서다. 김석은 초등학교 2학년 때 아버지 김기오 강원도승마협회장의 권유로 말을 타기 시작했다. 연기를 그만둔 이유도 승마에 집중하기 위해서라고 알려졌다.

본격적으로 승마에 집중한 지 1년 만인 2010년 역대 최연소 승마 국가대표로 선발돼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했다. 당시 단체전에서는 5위, 개인전에서는 30위를 기록했다.

이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 세 차례나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현재 김석은 학생들을 가르치며 승마 선수로 활동을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